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27호 새해, 이천 년에 (2010년 1월 5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01-11 13:34
조회수: 4308
 
                       새해, 이천 년에


                  20세기, 긴 세월은 가며
                  새로운 이천 년이 열리는
                  21세기는 아득하여라

                  아득하면서, 먼저
                  기쁨보다 불안이 앞서는 까닭은
                  무엇일까

                  무섭게 날로 훼손되어 가는
                  이 지구,
                  인구는 급속도로 늘어가면서
                  생존의 땅은 날로 좁아가누나

                  고속화하는 전파 문화 속에
                  인간은 흐려져 가며
                  보이는 것이 폐기된 물질 더미
                  쌓이는 것이 죽은 폐기물의 쓰레기 더미
                  지구는 날로 좁아지면서
                  하늘도 바다도 썩어가노니

                  오, 다시 지구를 살리는
                  과학자는 나오려나
                  다시 인류를 살리는
                  예술가는 나오려나

                  물질과 정신 사이에서
                  인간은 어디로?
                  21세기는 열렸는데


  아마 이러한 근심과 걱정은 나뿐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대로 가다간 21세기 끝머리쯤 해서 지구는 완전히 썩어 죽고, 그저 인간이 버린 쓰레기들만 쌓인 폐물이 된 채 태양계를 돌고 있지나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기우가 되었으면 합니다. 지구를 다시 살리는 천재적 인물들을 기대하면서, 나는 이 21세기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맞이하고 있습니다.

                                                                        『편운재에서의 편지』,  p.121.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28호 안개로 가는 길 (2010년 1월 12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26호 오작교 (2009년 12월 28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