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28호 안개로 가는 길 (2010년 1월 12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01-14 11:44
조회수: 4485
 
                     안개로 가는 길
                 -  경인 하이웨이에서 -
                

                     안개로 가는 사람
                     안개에서 오는 사람
                     인간의 목소리 잠적한
                     이 새벽
                     이 적막
                     휙휙
                     곧은 속도로 달리는 생명
                     창 밖은
                     마냥 안개다

                     한마디로 말해서
                     긴 내 이 인생은 무엇이었던가
                     지금 말할 수 없는 이 해답
                     아직 안개로 가는 길이 아닌가

                     이렇게 생각하면 이렇게
                     저렇게 생각하면 저렇게
                     생각할 수도 있던 세상에서
                     무엇 때문에 나는
                     이 길로 왔을까

                     피하며, 피하며
                     비켜서 온 자리
                     사방이 내 것이 아닌 자리

                     빈 소유에 떠서
                     안개로 가는 길
                     안개에서 오는 길
                     휙휙
                     곧은 속도로 엇갈리는 생명
                     창 밖은
                     마냥 안개다.

                                             조병화, 제25시집 『안개로 가는 길』, 일지사, 1981.


  실로 인생은 ‘안개’, 인생을 산다는 것은 안개를 산다는 것, 그런 생각으로 나는 항상 그 무엇을 새롭게 더듬어 가면서 살아온 것입니다.
한치 앞도 모르는 짙은 안개의 경인고속도로를 아침마다 차로 질주를 하면서, 나는 내 인생을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지요. 이 시처럼.
이 때가 나의 나이 61세, 회갑의 나이였던가, 인생을 거진 다 살면서도 이러한 생각을 하면서 살고 있었으니까, 나에겐 나이가 없는 거지요. 있는 것은 오로지 달성 못하고 있는, 나도 모르는 그 꿈이었습니다.

                                    조병화, 시로 쓰는 자서전 ‘세월은 자란다’, 문학수첩, 1995.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29호 영하 십육도 (2010년 1월 19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27호 새해, 이천 년에 (2010년 1월 5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