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순수고독 순수허무 121호(2009년 11월 11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9-12-07 15:03
조회수: 4173
 
                     귀   로


                    흐린 날이 그대로 머물러 있는
                    어느 내 인생의 계절

                    진눈깨비 내리는 긴 고갯길을
                    아무렇게나 인생에 시달린 인생들을
                    가득 싣고

                    본의가 아닌 화폐 속에
                    해골이 되어 끌려가는 한 마리 당나귀처럼
                    나의 통근 버스는 기어 오른다

                    포장한 원거리 화물처럼 나는 말이 없이
                    돈에 얹혀
                    사치한 인간의 생리를 잃고
                    중량에 끼어 둘둘둘 굴러간다

                    나풀거리는 낙엽수 가지가
                    시선을 가릴 때마다
                    늙은 철학교수의 혼잣말이 있다
                   ‘신은 신이요’
                   ‘인간은 인간이요’

                    원칙론 가지곤 도저히 파닥일 수 없는
                    나의 심장은
                    도착할 먼 내 종점의 야경을 생각한다

                    ………

                    어디선가 이러한 날엔
                    지구 저쪽 야간열차 속에서
                    전쟁에 혼자 된 여인의 찬 기침소리가 들린다.



  이 시는 부산 피난 시절, 송도로 넘어가는 언덕길 만원버스를 타는 우리의 생활과 실존을 그린 것입니다. ‘신은 신이요, 인간은 인간이요.’ 철학이 학대를 받는 생존 시대를 풍자하는 마음이었습니다. (1992년 5월)

    
△ 이전글: 순수고독 순수허무 120호(2009년 10월 21일)
▽ 다음글: 순수고독 순수허무 122호 (2009년 11월 17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