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순수고독 순수허무 120호(2009년 10월 21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9-12-07 15:08
조회수: 4345
 
                      오후 일곱시


                      시를 경멸하면서
                      나를 회의하면서
                      거리로 간다
                      거리를 비벼간다
                      주로 헛된 낭만을 걸어가며
                      밤을 기다리는 사람의 연인이 되고 싶다
                      낯 없는 여인들에게 향수를 느낀다
                      먼 나라의 소도시를 걸어가는 생각이다
                      휘파람을 불고 싶다
                      샹들리에 그늘에서
                      순서를 잃은 과거가 당황한다
                      아 나의 소망아
                      살아서 한번 미래를 걷고 싶다
                      거리를 간다
                      거리를 비벼간다
                      나의 위치는
                      군상이 명멸하는 곳에서 또 다시 한정하다
                      휘파람이 거기를 간다.



  이 작품은 명동 내 생활의 토막 토막이었다. 초저녁 명동으로 나가는 기분과 저녁이 늦어서 통행금지 시간 임박하여 당시 기거했던 서울고등학교 도서관 이층 등불이 혼자 기다리는 빈방으로 돌아올 때의 기분. 당시 장만영 시인은 소공동 ‘하루삥’ 다망을 그만두고 지금의 충무로 2가쯤 되는 골목에 ‘비엔나’라는 다방을 다시 시작했다. 나는 이곳으로 늘 갔다. 이 주변이 당시의 내 출몰 지역들이었다.‘라뿌륨’이란 다방에선 부산서 자살을 한 故전봉래(全鳳來) 시인을 만나곤 했다. (1992년 5월)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124호 여의도 (2009년 12월 15일)
▽ 다음글: 순수고독 순수허무 121호(2009년 11월 11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