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93호 세월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1-06-02 11:25
조회수: 3091
 
세월
                            

                                                   조병화

  

                     무료한 나머지                      
                     딸 생각에                                          
                     북미대륙 한 자락, 바닷가에 붙어 있는
                     딸에게
                     장거리 국제전화를 걸어 본다
                    
                     부재 중이다
                    
                     어딜 갔을까,
                     잘 있는지, 부질없는 이 마음
                     세월이 멀다

                     태평양 바다 물결소리
                     너는 거기에
                     너는 여기에.      


                                 조병화,『세월의 이삭』
                                





     지금 막내딸 영(泳)이는 외손자 교육 때문에 작년 12월에 미국 샌디에이고(Sandiego)에 가 있습니다. 미술을 하고 있습니다. 판화를.
    이렇게 서로 떨어져 살다가 머지않아 나는 죽어서 아주 헤어지게 되겠지만, 이러한 감정이 인간이겠지만, 나는 아직, 그 인간의 감정을 아주 다 버리지는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애착을 버리는 것, 그것이 내 시의 출발이었지만, 참으로 많이 헤어지는 연습을 하는 시들을 써 왔습니다.
    첫 시집 『버리고 싶은 유산』속에서 「후조(候鳥)」, 둘째 시집 『하루만의 위안』속에서 그 「하루만의 위안」이라는 시를 비롯해서 실로 많은 애착을 버리는 훈련을 해 왔지만 아직은 쥐꼬리만 한 것이 남아 있는 것 같습니다. 애착을 완전히 버려야 이 여생이 가벼워지겠는데. 그럼. 또.

                                                 조병화, 『편운재에서의 편지』, 문학수첩, pp. 138-139.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94호 시가 지나갈 듯한 곳에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92호 장릉莊陵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