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32호 어느 생애 (2010년 2월 9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02-09 14:03
조회수: 4099
 
                      어느 생애

                                               조병화

                      살기 위해서 시를 쓴다
                      사랑하기 위해서 시를 쓴다
                      죽기 위해서 시를 쓴다

                      때론 쓰리게
                      때론 아리게
                      때론 축축히
                      때론 멍멍히
                      때론 줄줄이

                      버리기 위해서 시를 쓴다
                      빈 자리가 되기 위해 시를 쓴다
                      혼자 있기 위해서

                      아름다움의 외로움을
                      사랑스러움의 쓸쓸함을
                      깨달음의 허망함을
                      연습하며
                      실습하며

                      비켜나기 위해서 시를 쓴다
                      놓아 주기 위해서 시를 쓴다
                      물러나기 위해서 시를 쓴다

                      삶과 죽음, 그걸 같이 살기 위해서
                      시를 쓴다
                      소유와 포기 그걸 같이 살기 위해서
                      시를 쓴다
                      상봉과 작별, 그걸 같이 살기 위해서
                      시를 쓴다

                      널 살기 위해서 시를 쓴다
                      
                                                                  조병화, 제23시집『창안에 창밖에』

   이렇게 지금까지 나의 생애를 짤막한 시로 정리해 본 일이 있다. 사실 그랬다. 나는 내가 살기 위해서 시를 쓰고 시를 살아 오는 것이지 문학을 하기 위해서 예술을 하기 위해서 시를 써온 것은 아니다. 그러하기 때문에 나의 작품의 주제는 ‘나’이며, ‘그 인생’이며 ‘그 죽음’인 것이다. 따라서 나의 그 작품의 소재도 ‘나 자신’이며 ‘인생 그것’이며 ‘죽음 바로 그것’이다.
  따라서 나는 문학의 사조를 따지지 않는다. 문학의 주의를 따지지 않는다. 문학의 유파를 따지지 않는다. 그 양식이나 형식을 또한 따지지 않는다. 때문에 나의 작품, 나의 시, 나의 언어는 나를 살리고 있는 생명의 호흡이며, 살기 위해서 고독과 그 존재를 허덕이고 있는 가쁜 숨소리, 바로 그것뿐이다.

                                                         조병화, 『왜 사는가』, 자유문학사, p. 132.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33호 일월 여행 (2010년 2월 16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31호 겨울나무 (2010년 2월 2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