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55호 사랑의 강 (2010년 7월 27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07-30 15:50
조회수: 3745
 
                     사랑의 강

                                                       조병화

                     사랑의 강에 밤이 내린다
                     하늘에 먼 별들이 물에서 비쳐 오른다
                     사랑은 물가에 모여 하루의 손을 잡는다
                     바다 바람이 젖은 하얀 벤치들에
                     수건을 펴고
                     야자수 그늘
                     사랑의 강은 가슴에 안겨 흐른다
                     물은 흘러 강은 흘러 내려도
                     세월은 가버려도
                     사랑은 머무는 것
                     아 두고 온 사람아
                     생각나는 사람아
                     사랑의 강은 흘러내려도
                     밤은 깊어내려도

                                                 조병화,『석아화』


대남에 내려서 시가지를 구경하고
우리 일행은 이번엔 자동차로 고웅(高雄)을 향해 달렸다.
그 연도에 전망되는 남국의 사탕수수밭, 물소의 한가로운 풍경,
그리고 따끈따끈한 햇볕에 익어가는 남양의 수목들,
야자수, 바나나, 파파야….
고웅 시가지를 흘러내리는 강이 있었다.
내 옆에 앉아서 우리를 안내하던
대만 국립 정치대학 서전덕(徐傳德)교수가
이 강을 지날 때 이름이 ‘사랑의 강’이라고 손짓하며 웃는다.
우리들의 숙소인 그랜드호텔은 바로 이 강가에 있었다.
지도를 펴놓고 보니 농담으로 들었던 이 강 이름이
애하(愛河)로 되어 있었다.
과연 아름다운 강변이며 다듬어 놓은 공원이었다.
사랑의 강이란 이름뿐만 아니라 사랑이 젖어 흐르는 느낌이었다.
나는 밤늦게까지 이 강변에 하얀 원피스와 같은 의자에 앉아
강물에 비쳐 오르고 흘러내리는 남국의 별들을 내려다보곤 했다.

                                                        조병화,『고백』, 오상, p. 355.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54호 한은광장 (2010년 7월 20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56호 길 (2010년 8월 3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