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52호 詩가 팔리지 않는 마을 (2010년 7월 6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07-07 11:33
조회수: 3830
 
                     詩가 팔리지 않는 마을

                                                       조병화

                     이 마을엔 하늘이 없다
                     이 마을엔 공기가 없다
                     이 마을엔 별이 없다
                     이 마을엔 이슬이 없다
                     이 마을엔 풀밭이 없다
                     이 마을엔 개울이 없다
                     이 마을엔 우물이 없다
                     이 마을엔 그늘이 없다
                     이 마을엔 구름이 없다
                     이 마을엔 흙이 없다

                     이 마을엔 사람이 없다

                                        조병화,『창안에 창밖에』
  

   우선 <시가 팔리지 않는 마을>이라는 제목에서 ‘팔린다’라는 말에 당혹하지 마십시오. 그것은 사고 파는 상행위를 뜻하는 말이 아닙니다. 더 현실적으로 표현한다면, 시집을 사서 읽는 사람이 없는 사회를 뜻하는 것이고, 좀 더 논리적으로 말하자면, 시에 대한 이해가 없는 사회를 가리키는 말입니다.
  시는 인간정서의 꽃이요, 감성의 핵이기에 시가 없는 사회란 물질만능의 죽음의 사회가 될 것은 자명합니다. <시가 팔리지 않는 마을>엔 <사람이 없다>기 보다 <사람이 살 수 없다>고 할 수 있겠지요.

                                             조병화 시, 김대규 해설,『내일로 가는 길에』, 영언문화사, p. 109.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51호 사랑 (2010년 6월 29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53호 첫사랑 (2010년 7월 13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