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제38시집 다는 갈 수 없는 세월 1992. 11. 10 혜화당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5-04-10 18:42
조회수: 2693 / 추천수: 77
 
제38시집 다는 갈 수 없는 세월 1992. 11. 10 혜화당

목차

내일        25
먼 여행        26
어느 노인의 회고록        27
심판        28
만남의 기쁨보다는        29
내일 앞에서        30
나의 좁은 가슴 안엔        32
현주소        33
어느 겨울 밤의 독백        34
인생        36
연애라는 것은        37
그곳으로 다가가다가        38
끌려가고 있을 뿐        39
안개        40
여성        41
섬.1        42
섬.2        43
섬.3        44
사이클        45
능소화        46
고요한 사랑.9        48
해가 돋을 무렵        49
존재한다는 것        50
빛과 소리의 우주        51
떠난 사람의 발자국엔        52
바다를 보러        53
깊은 어제        54
우리나라 지도        56
상실해 가는 고향        58
호남의 강        59
오월이 되면        60
여름은 밤        62
가을의 기별        64
낙엽        66
도시의 낙엽        68
지금 내 고향은        69
시를 사시는 할머니        70
철새        72
가을        73
먼 곳에서        74
천수답        75
꽃        76
겨울날        78
정월 대보름        79
蘭        80
봄        82
"오, 봄이여 인내한 자의 축복이여"        84
어느 봄날 길을 가다가        86
거미        88
출발        89
바다와 청년        90
자연은 생명의 고향        92
시인의 말        94
藝에 살다        95
사랑의 둥지        96
밤 하늘에 떠서        101
쮜리히의 낙엽        102
Bosphorus 해협        104
해협의 해돋이        106
왕궁의 벤치에 앉아서        108
중동의 여인들        110
꽃을 파는 어린 소녀        112
漂流        114
돌아올 수 없는 길로        116
추석 달        118
루이지애나 미술관        120
천재의 언덕        122
Inter-City        124
스톡홀름 삼방        126
Silja Line        128
시베리우스의 해변공원        130
사우나        132
쉬엔부른의 의자        134
제우스신        136
코린도의 노란꽃        138
에피다고라스의 포도        140
켄그리아의 돌        142
크레타 섬의 황혼        144
시인        146
귀로        148
작은 보따리        150
"그 때, 그 꽃"        152

    
△ 이전글: 제39시집 잠 잃은 밤에 1993. 9. 5 동문선
▽ 다음글: 제37시집 타향에 핀 작은 들꽃 1992. 4. 15 시와시학사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