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65호 고도 칠 천 피트의 여심 (2010년 10월 2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10-19 11:30
조회수: 3857
 
                     고도 칠 천 피트의 여심

                                                                 조병화

                     동해로 향하는 비행기 위에 있는 것이다
                     비행기 위에서 내려다보는 세상은
                     맑은 물 속에 가라앚은 그림엽서들이다
                     구름은 눈 아래 제 무게대로 끼리끼리
                     하늘에 봉오리지고
                     봉오리들이 둥둥 떠 있는 하늘 사이로
                     흡사 연한 물 속에 가라앉은
                     이야기처럼
                     산과 강과 밭과 논과 들과 마음과 길과
                     가을이
                     들리지 않는 그 거리에서 비쳐 오르고 있는 것이다
                     직선으로 대관령 산정을 넘고 있는 것이다
                     고도 칠 천 피트 그 높이에서
                     커피를 따르는 여인이 있다
                     여인은 지상에 사랑을 품어두고 하늘을 날고 있다
                     여인은 고도 칠천 피트의 신화이다
                     동해로 향하는 하늘 위에 있는 것이다
                     짤막한 내 인생이
                     먼지처럼 구름 위에 떠가고 있는 것이다.
                            
                                                        조병화,『서울』


매년 시월은 우리 나라 문화인의 달,
‘문화의 달’이라 한다.
이 달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대한항공사 KNA에선
희망에 따라 무료로 비행기표를 내준 일이 있었다.
나는 대관령을 넘어볼 셈으로 강릉행을 택했다.
동행은 우리의 멋쟁이 화가 박고석(朴古石)씨였다.
이 작품은 그 고도 칠 천 피트 높이에서
떠오르던 즉흥을 메모한 것이다.
참으로 아름다운 가을 산악지대였다.
공기라는 맑은 호수에 가라앉은 우리 나라,
나 사는 고장의 풍경이었다.


                                                                   조병화,『고백』, 오상, p. 285.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64호 천적 (2010년 9월 28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66호 찾아가야 할 길 1 (2010년 10월 9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