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73호 안개로 가는 길-경인 하이웨이에서 (2010년 11월 30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12-09 15:29
조회수: 3449
 
                     안개로 가는 길- 경인 하이웨이에서

                                                                 조병화

                     안개로 가는 사람
                     안개에서 오는 사람
                     인간의 목소리 잠적한
                     이 새벽
                     이 적막
                     휙휙
                     곧은 속도로 달리는 생명
                     창 밖은
                     마냥 안개다.

                     한 마디로 말해서
                     긴 내 이 인생은 무엇이었던가
                     지금 말할 수 없는 이 해답
                     아직 안개로 가는 길이 아닌가

                     이렇게 생각하면 이렇게
                     저렇게 생각하면 저렇게
                     생각할 수도 있던 세상에서
                     무엇 때문에 나는
                     이 길로 왔을까

                     피하며, 피하며
                     비켜서 온 자리
                     사방이 내 것이 아닌 자리
                     빈 소유에 떠서

                     안개로 가는 길
                     안개에서 오는 길
                     휙 휙
                     곧은 속도로 엇갈리는 생명
                     창 밖은
                     마냥 안개다

                                                        조병화,『안개로 가는 길』


이런 기분이었다. 실로 나는 그 역사의 안개를 살아왔다. 그 불안한 생존의 안개를 살아온 거다. 나이 육십을 넘으면서도 그 안개를 살았던 거다. 어디 한곳, 안심할 곳이 없었다. 마음을 다 풀어놓을 곳이 없었다. 시대가 그러했고, 한국이 그러했고, 사상이나 이데올로기가 그러했고, 나라의 정치가 그러했고, 인심이 그러했고, 문단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모든 사회단체들이 그러했다. 어디 한곳 조용한 곳이 없었다. 불안과 긴장, 그 초조를 살아야 했다. 쫓기며, 쫓기며, 쫓기며 살아야 했다. 시간에 쫓기고, 일에 쫓기고, 정보에 쫓기고, 그 모든 불안한 생존에 쫓기며 살아야 했다.
(... 후략)

                               조병화,『떠난세월 떠난사람』, 융성출판, p. 204.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72호 우문우답 (2010년 11월 23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74호 흐르는 것은 (2010년 12월 7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