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29호 헤어지는 연습(1월 22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8-01-22 16:50
조회수: 5264
 

2007년 10월 2일 (제13호)

 

.

   
  시(詩)에 관한 단상(斷想)

.




                                                         태만은 모든 예술에서 죄악이다.
                                                                                     -조병화-

     

.

.

         
                 헤어지는 연습을


지            

    하  늘

 

                                 헤어지는 연습을 하며 사세
                                 떠나는 연습을 하며 사세
                                 
                                 아름다운 얼굴, 아름다운 눈
                                 아름다운 입술, 아름다운 목
                                 아름다운 손목
                                 서로 다하지 못하고 시간이 되려니
                                 인생이 그러하거니와
                                 세상에 와서 알아야 할 일은
                                 ‘떠나는 일’일세

                                 실로 스스로의 쓸쓸한 투쟁이었으며
                                 스스로의 쓸쓸한 노래였으나

                                 작별을 하는 절차를 배우며 사세
                                 작별을 하는 방법을 배우며 사세
                                 작별을 하는 말을 배우며 사세

                                 아름다운 자연, 아름다운 인생
                                 아름다운 정, 아름다운 말

                                 두고 가는 것을 배우며 사세
                                 떠나는 연습을 하며 사세

                                 인생은 인간들의 옛집
                                 아! 우리 서로 마지막 할
                                 말을 배우며 사세


                 

 이 시도 풍자가 많은 나의 시중의 하나입니다. 1960년대 중반에 쓰여진 시입니다.
 인간이 언제 죽을 줄 모르니까 평소에, 그 죽어서 헤어지는 그 작별 연습을 하면서 살자는 것이 그 테마의 골자입니다. 죽어서 헤어지는 것도 헤어지는 것이지만 평소에 늘 언제나 헤어지는 연습을 하면서 살면 그 작별이나 이별이 갑자기 오더라도 그리 당황하지 않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으로 쓴겁니다.
 사실 우리 곁엔 이별이 너무나 많고 죽음이 너무나 많고 슬픔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어쨌든 그 이별이나 작별은 슬픈 것입니다. 아쉬운 것입니다. 서운한 것입니다. 평소에 그 이별의 철학, 작별의 철학을 익혀두어야 한다는 것을 경고하면서 오늘을 사는 진실을 말하고 있는 시입니다. 사랑하던 사람은 더욱 사랑하면서 면밀히 사랑하면서 살아가야 하겠고, 후회없이 사랑해야 하겠고 뜻있게 사랑해야 하겠습니다. 뿐만 아니라 미워하던 사람도 미워한대로 가끔은 섭섭하지 않게 생각하면서 살아갈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사단법인 조병화시인기념사업회

 

(사)조병화시인기념사업회는 편운 조병화 시인의 순수 고독, 순수허무의 시세계와 예술철학을 재조명 하고자 몇몇 후학들이 힘을 모아 설립한 단체입니다. 사업회는 조병화문학관 및 편운문학상 운영을 지원하고 계간 『꿈』을 간행하는 등 한국 시문학 발전을 도모하고 이 시대가 잊어가고 있는 '서정성'을 소생시키는 데에도 기여하고자 합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클릭하세요.

     


  <<<  계간『꿈』겨울호가 발간되었습니다. 정기구독을 원하시는 분은
        하단의 로고를 클릭해 조병화시인기념사업회홈페이지에
        들어오셔서 회원가입을 해주시면 됩니다.

Copyright By (사)조병화시인기념사업회 ☏ 02-762-0658  www.poetcho.com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30호 나의 자화상(1월 29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28호 나의 노래(1월 15일)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