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33호 눈 물(2월 19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8-04-01 15:58
조회수: 5491
 

2008년 1월 29일 (제30호)

 

.

   
  시(詩)에 관한 단상(斷想)

.










                                                                 나의 시는 영혼의 역사이다.
                                                                                   -조병화-

     

.

.

         
              눈    물



지            

    하  늘

 

                           눈물은 와 그리 나노
                           이 세상 눈물이 나닌 기 어데 있노,
                           하미 살끼지
                           와 그리 슬피 우노
                           그리 슬피 울면 난 우짜라꼬

                           니도 더 살아보면 알끼지만
                           이 세상만사 눈물이 아잉 기 어딘노

                           슬프다케서 우째 다 우노
                           이 많은 세상을

                           눈물은 세상에서 가장 아늑한 위안
                           난 이 나이까지 속으로 속으로 숨어서
                           그걸 살아왔니라.


                 

 사투리는 실로 구수하고, 생활적이고, 고향 냄새 훈훈하고, 생활의 실감을 내는 데 그 이상 없습니다. 정말로 정감적인 곳이 많습니다.
 나는 경기도 안성에서 태어나서 아홉살까지 시골에서 자라고 서울로 이사를 와서 쭉 서울에서만 살았기 때문에 사투리 같은 것을 내세울 만한 것이 없습니다만, 가끔 고향 얘기를 쓸까 해서 찾아 보아도 특이한 사투리가 없어서 서운할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악센트가 심한, 경상도나 전라도나, 평안도나, 함경도 출신들을 연모하기도 합니다. 그런 지방에 내가 태어났더라면 얼마나 요긴하게, 소중하게, 그 고향 사투리를 썼을까 하며.
 사투리는 살아있는 말입니다. 생생하게 때 묻지 않고 살아 있는 고향 말입니다. 곧 그 고향입니다. 얼마나 그리운 말들입니까. 소설가들은 자주 사투리들을 글에 쓰지만 시인들이 시에 자기네 고장의 사투리를 쓰는 것은 그리 보지 못했습니다. 그 좋은 사투리를 가지고 왜, 시에 쓰지 않는 지 나는 모르겠습니다.
 이 시는 그러한 마음으로 시의 무대를 경상도로 삼아서 서투른 경상도 사투리를 써서 시를 써본 겁니다.
 인간의 정을.

 

Copyright By (사)조병화시인기념사업회 ☏ 02-762-0658  www.poetcho.com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34호 주 점(2월 26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32호 난 여기서(2월 12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