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71호 나의 육체는 (2010년 11월 16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12-09 15:25
조회수: 3546
 
                     나의 육체는

                                                                 조병화


                     나의 육체는
                     자학과 번뇌, 고독이 긴 세월을 숨어서
                     부패 발효되어 스스로 짙게
                     가라앉아 고인
                     독한 맑은 술이옵니다.

                     짙은 독한 맑은 그 술이 긴 세월을 숨어서
                     스스로 증류되어 고인 맑은 눈물이옵니다.

                     스스로 취하는.


                                                        조병화, 1994.6.24


   (... 전략)
욕심이 있더라도 덜 욕심을 갖고, 꿈이 있더라도 알맞은 꿈을 가지고, 남과 경쟁을 하더라도 덜 경쟁을 하고, 자연대로 열심히 살아가는 것이 인생의 정도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이 시는 내가 인생과, 나의 꿈과 싸워 나온 나를 솔직하게 글로 그려 본 것입니다.
  참으로 긴 세월을 나는 나와 싸워 온 인생이지만, 그 눈물로 이러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당신은 나 같은 인생을 살지 마시고 너그럽게 살아 주시길.


                               조병화, 『나보다 더 외로운 사람에게』, 둥지, p. 87.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72호 우문우답 (2010년 11월 23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70호 혜화동惠化洞 로타리 (2010년 11월 9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