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69호 편운재의 단풍 (2010년 11월 2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11-08 14:47
조회수: 3646
 
                     편운재의 단풍

                                                                 조병화


                     깜짝할 사이에
                     확, 단풍이 들었구나
                     빨갛게, 노랗게, 눈부시게

                     참으로 아름다워라,
                     고마워라, 신비로워라

                     이 가을이 지나가면
                     또 일년이려니
                     내년 이때 내가 이곳에 있으려나

                     참, 세월 빠르다
                     세월은 이렇게 빨리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인가

                     나는 이 세월
                     다는 쫒아가지 못하려니

                     순간, 순간이 이별이요, 작별이요
                     나머지는 내 목숨이어라
                     아, 참으로 아름다워라.

                                                        조병화,『세월의 이삭』


   뜻밖에, 서울에 주재하고 있는 외국인 부인들이 편운재를 방문했습니다. 한 20명.
   편운재는 한참 단풍이 들어서 참으로 아름다웠습니다. 어떻게 이리도 선명한 단풍이 있을까, 놀랄 정도로.
  이 선명하고 아름다운 단풍을 보고 직석에서 다음과 같은 시를 기록했습니다.
  편운재 마당에서 티파티를 했습니다.
  며느리가 미국 생활을 오래했기 때문에, 그리고 외국인 상대로 국제회의를 많이 경험했기 때문에, 대단히 훌륭한 티파티가 되었습니다.
  이렇게 대량으로 외국 손님을 치르고 보니, 나의 기념관이 너무나 비좁은 감이 들었습니다. 그런대로 국제적인 냄새가 났습니다.
                  
                                          조병화,『편운재에서의 편지』, 문학수첩, p. 169.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70호 혜화동惠化洞 로타리 (2010년 11월 9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68호 낙엽끼리 모여 산다 (2010년 10월 26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