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66호 찾아가야 할 길 1 (2010년 10월 9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10-19 11:33
조회수: 3623
 
                     찾아가야 할 길. 1

                                                                 조병화

                     무수한, 가을밤의 별들을 쳐다보고 있노라니
                     문득, 어머님 생각
                     어머님도 저 별밭 어디쯤에 계실텐데
                     주소도, 안내원도 없이
                     어떻게 그곳으로 나는 갈 수가 있을까
                     하는 생각에

                     불교를 믿는 사람들은 사찰의 스님들이
                     기독교를 믿는 사람들은 교회의 목사님들이
                     천주교를 밎는 사람들은 성당의 신부님들이
                     ……
                     각각, 그곳들로 잘 인도 안내하겠지만

                     어머님을 믿고 있는 나는
                     이 이승을 평생 혼자 내 길을 걸어왔듯이
                     저승에서도 역시 나 혼자
                     어머님이 계신 곳을 찾아서
                     그 길을 갈 수밖엔 없구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먼 별밭 사이 길을 다시
                     이 길일까, 저 길일까, 더듬어 본다

                     왕래가 차단된 저 반세기, 북한 소식도
                     인편에 간간 들을 수 있는데
                     저승의 소식은 수억 년이 되어도
                     이렇게 영 캄캄이다.

                                                        조병화,『찾아가야 할 길』


   학교시절부터 나는 생각하는 인간에겐 고향이 두 개 있다고 생각을 했다.

  하나는 자기가 이 세상에 태어난 곳, 다시 말해서 지역적, 자연적 고향이고, 또 하나는 죽어서 자기가 가고 싶어 하는 곳, 다시 말해서 영혼의 고향, 이 두가지 고향을 생각했던 것이다.
  따라서 불교를 믿는 사람은 불교의 하늘이 그들의 죽어서 가는 영혼의 고향이 될 것이고, 기독교를 믿는 사람은 기독의 하늘이 그들의 고향이 될 것이고, 천주교를 믿는 사람은 천주의 하늘이 그들의 고향이 될 것이고, 회회교를 믿는 사람은 그 회회교의 하늘이 그들의 고향이 될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나의 경우는, 나는 죽어서 어머님이 계신 곳으로 가고 싶은 것이 나의 소망이며, 소원이다.  
  
                   안병욱 외 8인,『늦지 않은 출발점에서』, 화랑문화사, pp. 320-321.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67호 하늘 (2010년 10월 16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65호 고도 칠 천 피트의 여심 (2010년 10월 2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