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029호 (『시의 오솔길을 가며』)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3-10-31 19:45
조회수: 244
 

의자


지금 어드메쯤
아침을 몰고 오는 분이 계시옵니다
그 분을 위하여
묵은 이 의자를 비워 드리지요

지금 어드메쯤
아침을 몰고 오는 어린 분이 계시옵니다
그분을 위하여
묵은 이 의자를 비워 드리겠어요

먼 옛날 어느 분이
내게 물려주듯이

지금 어드메쯤
아침을 몰고 오는 어린 분이 계시옵니다
그 분을 위하여
묵은 이 의자를 비워드리겠읍니다.


시상(詩想)노트

이 시는 1960년대 쓰여진 ‘의자’(椅子)라는 시의 연작중의 하나입니다. 10편의 ‘의자’시를 썼습니다.
이 ‘의자’는 우리들이 늘상 쓰는 현실적인 의자, 실용하고 있는 의자가 아니라 시간의 의자, 역사의 의자, 존재의 의자를 말하는 겁니다.
이 시는 국정교과서 고3용 국어책에 실려 있었던 작품이라서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시입니다.
이곳에 있는 ‘의자’라는 시는 소위 말하는 세대교체를 그 테마로 한 작품입니다.
역사 속에 흐르고 있는 생존의 교체, 인간의 교체, 그것을 말하고 있는 거지요. 역사는 실로 사람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이러한 인간교체의 현상을 그려본 겁니다. 끝없이 계속되는.
우리들은 이렇게 새로운 어린 세대에게 항상 꿈을 이어주며 사라져 가는 겁니다. 꿈을 남기면서.
    
△ 이전글: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030호 (『시의 오솔길을 가며』)
▽ 다음글: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028호 (『시의 오솔길을 가며』)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