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48호 유리의 성채 (2010년 6월 8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07-07 11:22
조회수: 3692
 
                    유리의 성채

                                                            조병화

                     어느 때부터인가
                     이곳 바람을 감지하고부턴
                     나는 웃음으로 나를 숨기는
                     지혜를 기르며 나를 살아온다

                     사람을 마주보는 것이 무서워
                     바로 쳐다보는 것이 멋쩍어
                     맹송맹송 바라다보는 것이 미안해
                     그냥 보는 것이 수줍어
                     선뜻 얼굴 맞대는 것이 쑥스러워

                     이렇게 본의 아니게 사는 것이
                     부끄러워

                     사람을 대할 때마다 깊숙이
                     나를 감추며, 숨기며
                     보이지 않게 나타나지 않게
                     투명한 웃음으로 나를 지켜 살아온다

                     때문에 오해로 번진 나의 생애
                     보이지 않는 나의 생존
                     남은 사진마다 웃음에 가려진 얼굴들이 아닌가

                     이곳 바람은 너무 어려워
                     웃음을 방패로 멀리 사는 나의 지혜

                     한여름 잠자리처럼
                     순결한 고독처럼

                                        조병화, 『외로운 혼자들』

   나는 늘 내면은 우울하고, 고독했지만, 사람들이 보는 외면에서는 늘 웃음을 가지고 살아왔습니다. 남까지 우울하게 할 필요가 없어서. 이렇게 나를 속으로 감추고, 항상 명랑하게 외부 생활을 해 왔기 때문에, 자연 오해가 많았던 겁니다.
  나 같은 우울하고 고독한 자에게 낙천주의자이니, 유복한 자이니, 천하 근심이 없는 자이니, 실로 엉뚱한 오해 가운데서 그 오해를 살아야 했던 겁니다.
  내면 생활의 어둠, 그것을 완전히 이겨가면서 명랑한 외부 생활을 해 왔던 거지요.
  투명한 유리성 안에 보이지 않게 나를 유폐시켜 놓고.


                                                     조병화,『세월은 자란다』, 문학수첩, p. 259.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47호 국제전화 (2010년 6월 1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49호 호수 (2010년 6월 15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