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428호 서울로 띄우는 편지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5-11-10 11:33
조회수: 1648
 
   서울로 띄우는 편지


   온종일 저수지 가에서
   낚시를 담급니다
   붕어 세 마리
   구구리 네 마리
   하늘과 물을 낚으다
   석양에 돌아옵니다

   밤엔 우물가에서
   손과 발을 담급니다
   장마가 지나간 밤 하늘
   밤 하늘은
   온통
   별들의 분주한 장날이옵니다

   서울서 멀지도 가깝지도 않는 이곳
   산장에서
   그저 생각을 먹고 사는 벌레처럼
   사람기 없는 산에 머물고 있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이 시간
   가는 날
   그렇게 가겠지
   나를 잃는 예습을 하고 있습니다
   그럼.
  


  

--------------------------------------------------------------------


   LETTER TO SEOUL



   All day long
   On the bank of the reservoir
   Dangling a fish-hook
   Three carp
   Four bream
   Fishing sky and water
   And coming back in the evening sun.

   Night
   At the well
   Dangling arms and legs
   Rainy season behind and the night sky above
   Where a myriad stars are all bound up in market day.
    
   Here, not near not far from Seoul,
   In this mountain villa,
   Just stopping a time on this mountain without human trace
   Like an insect that feeds on thought.
    
   Only a little time remains
   And the time for going
   Will go the same, I suppose.
   I'm practicing losing myself.
   Well, that's about it.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429호 헤어지는 연습을 하며 - 故 천경자 화백을 추모하며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427호 겉봉 뜯으면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