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423호 밤의 이야기 7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5-11-10 11:30
조회수: 1604
 
   밤의 이야기(7)


   육체는 소멸하며
   생각은 자란다
  
   나의 생애는 한낱
   스스로의 어둠을 지켜서의 부질없는
   도피
  
   창가에서
   악수로 비킨
   수없는 얼굴

   육체는 소멸하며
   생각은 자란다
  
   아, 역사여
   사색의 무덤이여
   침침한 회랑이여
   불행한 자들의 기록이여
  
   인간은 죽음을 위하여
   사색을 하는 거
   사상의 사상은
   죽음뿐이다
  
   나의 생애는 한낱
   스스로의 빈 자릴 지켜서의 부질없는 회의
  
   가는 자, 오는 자에 끼여
   육체는 소멸하며
   지혜는 자란다.



  

--------------------------------------------------------------------


   WHISPERS AT NIGHT


   While body shrinks
   Mind grows
  
   My life
   Is but vain flight
   And this to guard its own darkness
  
   From my window I see
   Innumerable faces
   That are handshakes and no more
  
   While body shrinks
   Mind grows
  
   Ah, history
   Grave of contemplation
   Gloomy corridor
   Record of the hapless
  
   Man in contemplation
   And all for death's sake
  
   Thought of thoughts
   All is death
   My life
   Is but pointless doubt
   And this to guard its own emptiness
  
   Man coming and going
   And wedged between, a body that shrinks
   While wisdom grows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424호 편운재기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422호 주점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