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54호 한은광장 (2010년 7월 20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07-20 13:51
조회수: 3711
 
                     한은광장

                                                       조병화

                     유한마담의 무료한 침대처럼
                     시간은 늘어졌다
                     애드벌룬은 졸려도 하루의 품팔이
                     하늘에 뜨고

                     입맛이 없는 서머타임 오후의 시간에
                     미스 분수(噴水)는 잠옷을 입은 채 샤워를 한다

                     서울 남대문→한은→중앙우체국→미도파

                     빠지는 아스팔트 늘어진 길목에

                     나는 돈 떨어진 외출병처럼 서서
                     미스 분수의 사교적인 잔웃음에 방심을 한다

                     왕십리 돈암동 합승택시 낮은 지붕 밑에
                     땀 많은 여인과
                     시간이 없는 늙은 운전사

                     돈과 제한된 시간에 끼어
                     나는 돈 떨어진 외출병처럼
                     서울 한 복판
                     한은광장 늘어진 길목에 섰다.

                                                 조병화,『서울』



                     한국은행, 동화백화점, 중앙우체국...들에 둘러싸인,
                     분수가 솟아오르는 로터리 한은광장을 그려본 것이다.
                     돈 떨어진 외출병처럼 길목에 서서.
                     그림과 같은 생활 엘레지를 그려본 셈이다.

                                                        조병화,『고백』, 오상, p. 279.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55호 사랑의 강 (2010년 7월 27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53호 첫사랑 (2010년 7월 13일)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