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43호 향에 핀 작은 들꽃 1 (2010년 4월 27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05-17 16:17
조회수: 3699
 
                     타향에 핀 작은 들꽃 1


                                                            조병화


                      사랑스런 작은 들꽃아
                      내가 너를 사랑한다 한들
                      어찌 내가 그 말을 하겠니

                      구름으로 지나가는 이 세월
                      너는 이승에 핀 작은 들꽃이로구나

                      하늘의 별들이 곱다 한들
                      어찌 너처럼 따스하리

                      너는 정교한 부처님의 창조
                      노쇠한 내가 조각구름으로 지나가며
                      너를 사랑한다 한들
                      이 늦은 저녁노을, 어찌 내가 그 말을 하리

                      이 사랑스러운 작은 들꽃아,
                      너는 참으로 귀엽구나, 곱구나, 아름답구나
                      순결하구나

                      그러한 너를 내가 사랑한다 한들
                      어찌 내가 네 곁에 머물 수 있으리.


                                        조병화, 『타향에 핀 작은 들꽃』


       나는 이 이승을 나의 본고향(저승)에 대하여 늘 타향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세상을 살고 있는 것은 이 세상을 살고 있는 것이 아니라, 타향을 지나가고 있는 나그네라는 생각을 늘 하고 있었던 겁니다.
      타향, 남의 땅, 남의 나라를 지나가고 있는 정처없는 나그네.
      이곳에서 사랑을 한들, 욕심을 낸들, 그것은 잠깐, 애착을 가지면 가질수록 고민만 늘어가는 것, 이러한 단념의 철학이라고나 할까, 그러한 체념의 철학을 가지고 살아온 것입니다.
      나그네 길에 아름답게 피어 있는 작은 들꽃, 그것에 어느 사랑을 비교해서 나온 시들이 이 들꽃의 연작 시편들이었습니다.
      설사 내게 사랑스러운 여인이 있다고 하자. 이 늦은 나이에 그것이 얼마만큼의 위안이 되리, 그리고 그것이 얼마나 계속되리, 하는 생각으로 나의 무상의 인생관을 줄줄 풀어 나갔던 겁니다.
      한 인생의 정리처럼.

                                                        조병화,『세월은 자란다』, 문학수첩, p. 324.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44호 우리 난실리 (2010년 5월 11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42호 소라의 초상화 (2010년 4월 20일)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