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92호 장릉莊陵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1-06-02 11:23
조회수: 2939
 
장릉莊陵


                                                             조병화
  

                     장릉에 갔다 왔지
                     슬프게 죽음을 당한 어린 왕
                     그분이 먼 이야기처럼 묻혀 있는
                     그곳에 갔다 왔어

                     강원도 영월이라는 구석진 곳에 있었어
                     동강이 흐르고 있었지

                     동강은 우리나라 마지막 자연이라 했어
                     그 마지막 우리나라 자연을 볼 겸해서

                     훤히 뚫린 21세기 아스팔트 넓은 길을
                     줄곧 달려서 한 네 시간

                     그때 그 시절 어린 그 왕은 귀양길을
                     어떻게 이곳까지 왔을까

                     해도 너무 했어
                     잔인해도 너무 잔인했어

                     넘어도 넘어도 산
                     건너도 건너도 개울

            
                                                        조병화, 『세월의 이삭』
          




      이제 봄이 활짝 가슴을 열었습니다. 산수유, 개나리, 진달래,…… 하늘의 질서대로 피어가면서, 그 지독했던 겨울도 꽁지를 설설 감춰 가고 있습니다.
    『동강』이라는 문예잡지가 창간이 되었습니다. 이 잡지에 발간 축시를 썼습니다만, 이 잡지의 출판기념회(4.5)를 영월 군청에서 군수가 주최한다고 해서 이곳 서울 문인들과 함께 참석했습니다. 관광버스 2대.
     평소 영월, 그곳을 한번 가 보고 싶었던 차에, 장릉(莊陵)도 구경할 생각으로 갔던 겁니다.
     동강은 생각했던 것보다 물줄기가 가늘고, 그렇게 썩 경치가 좋은 곳은 못 되었습니다. 그런데 우연히 김삿갓(金笠)이 그곳에서 머물렀으며 그의 무덤이 있다기에 그의 유적지를 답사하게 되었습니다.
     그의 무덤은 그의 생애처럼 소박하면서 아주 자연스러웠습니다.


                                                 조병화, 『편운재에서의 편지』, 문학수첩, pp. 200-201.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93호 세월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91호 내게 당신의 사랑이 그러하듯이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