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76호 메리 크리스마스 (2010년 12월 21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0-12-22 18:21
조회수: 3362
 
                     메리 크리스마스


                                                                 조병화

                     오늘은 크리스마스날이다
                     일년 한번 우리들이 이렇게 즐거울 수 있는 날이다
                     메리 크리스마스

                     돈들은 없어도 즐거운 얼굴들
                     메리 크리스마스

                     마음들은 가난해도 사랑들이 가득한 마음들
                     메리 크리스마스

                     서울 한복판 종로 네거리
                     삼층 꼭대기 텔레비전 방송실은 지금 우리들의 스위트홈
                     메리 크리스마스

                     마음이 가난한 이는 복이 있나니
                     구하는 것을 얻을 것이니
                     항시 창조하는 이는 복이 있나니
                     즐거움이 그의 것이니
                     사랑이 가기 전에 한없이 사랑할 것이니
                     내일이면 우리 서로 이 자리엔
                     같이는 없을 것이니
                     메리 크리스마스

                     미웠던 사람아 멀었던 사람아
                     슬펐던 사람아 즐거웠던 사람아
                     메리 크리스마스
                     메리 크리스마스

                     오늘은 크리스마스
                     일년 한번 우리들이 이렇게 한자리에 모일 수 있는
                     가난하고도 즐거운 그날이다
                                      
        
                                                      조병화,『서울』


   1956년인가 크리스마스 날 저녁, 우리 동방살롱 문인, 예술가들은 텔레비전 방송국의 초대를 받아 크리스마스 특별 프로를 한 일이 있었다. 그 때 진행자는 당시 T.V. 방송국 편성계 책임자로 있던 이규석씨였다. 나는 크리스마스의 시를 읽게 되어 있었다. 이 시는 그때 읽은 시였다. 우리는 이 특별 프로가 끝나자 동방살롱에 다시 모여만취가 되도록 술에 취했다.
  통행금지 시간이 없었으니까.

                                           조병화, 『고백』, 오상, p. 304.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77호 세월의 산을 오를수록 (2010년 12월 28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75호 황홀한 순간 (2010년 12월 14일)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