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39호 길을(4월 1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8-04-01 17:17
조회수: 6029
 

2008년 4월 1일 (제39호)

 

.

   
  시(詩)에 관한 단상(斷想)

.








                                                                    어떻게 깨끗이 먹고 사는가.
                                                                    시인은 늘 그것을 생각해야 한다.
                                                                                                       -조병화-

     

.

.

         
                            길을



지            

    하  늘

 

                         길을 잃은 것이 아니다. 다만 멀 뿐이다

                         너를 잃은 것이 아니다. 다만 멀 뿐이다

                         마음이 달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 다만 멀 뿐이다


                 

  영원과 현재 도달하고 싶고, 성취하고 싶은 미지(未知)의 세계와 현실, 눈에 보이지 않는 꿈의 세계와 그것을 끊임없이 열망하고 있는 이 현실, 이 현재와의 그러한 그리운 열망의 간격(間隔), 그 거리(距離) 같은 것을 시로 나타내 보았습니다.
 우리 인생은 이러한 그리움이 가득 찬 열망의 간격을 살고 있는 겁니다.
 내일이 그렇고 꿈이 그렇고 사랑이 그렇고 행복이 그러한 것이 아니겠습니까
 우리가 바라는 것은 이 현실, 이 현재에 있는 것이 아니고, 항상 그리운 열망으로 가득찬 안개 저편에 있는 그 무엇이 아니겠습니까.
  현실은 또 다른 현실을 항상 그리워하게 하면서. (1992년 5월)

 

Copyright By (사)조병화시인기념사업회 ☏ 02-762-0658  www.poetcho.com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23호 동방살롱 (2009년 12월 7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38호 종달새(3월 25일)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