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9호 혼자(11월 13일)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8-01-22 14:24
조회수: 5734
 

2007년 11월 13일 (제19호)

 

.

   
  시(詩)에 관한 단상(斷想)

.



                                                                    고독은 모든 창작의 원천이다.
                                                                                          -조병화-

 

.

         
         혼자라는 거

 

                       밤2시경
                       잠이 깨서 불을 켜면
                       온 세상 보이는 거, 들리는 거
                       나 혼자다

                       이렇게 철저하게
                       갇혀 있을 수가 있을까

                       첩첩한 어둠의 바닥

                       조물주는 마지막에 있어
                       누구에게나 이렇게 잔인한 거

                       사랑하는 사람아
                       오,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아
           

 


                 

 나이 들수록 잠이 없어진다고들 합니다. 잠이 짧아진다고 합니다. 깊이 긴 잠을 자지 못한다고 합니다. 나도 어느새 그런 나이에 들어섰는가, 밤에도 잠이 잘 오질 않습니다. 오다가도 쉽게 깨곤 합니다. 건강을 위해선 오래 잠을 자야 한다고들 하는데 도무지 잠이 깊지도 않고, 길지도 않습니다. 어물어물 한 열한 시쯤이나, 열 두 시쯤에 잠이 들다가도 밤 두 시면 습관처럼 잠이 깨곤 하는 겁니다.깨고선 여간해선 또 잠이 오질 않습니다. 건강을 위해선 자야할 텐데 하면서 아무리 잠을 청해도 오라는 잠은 오질 않고 이것저것 근심스러운 생각만 머리에 쌓이곤 합니다.

 특히 죽음에 대한 고통스러운 여러 가지 노인병 같은 것이 생각될 땐 심히 공포감 같은 것도 떠오르곤 합니다. 인간이 죽을 때 순간적으로 훅- 죽으면 얼마나 좋을 일이랴, 그러나 그러한 행복이 그리 있으리. 옛날엔 잠이 오지 않으면 침대 옆에 미리 준비해두었던 책을 읽곤 했습니다. 그러나 눈이 점점 희미해져서 눈을 아끼기 위해서 되도록이면 책을 멀리하곤 하는 겁니다. 눈이 안보이면 어떻게 하나 하는 근심도 있어서 어두운 밤에 그저 눈을 감고 이것저것 잠이 오라고 소원을 하면서 생각을 합니다.생각을 하다간 위의 같은 시상을 간단한 종이에 메모를 했다간 아침에 작업실 나와서 시작(詩作)을 하곤 합니다.
 
 실로 이 시처럼 한 두시쯤 잠이 깨면 세상은 나 혼자뿐이라는 고독감, 고적감에 빠져들곤 하는 겁니다. 인간은 이렇게 외로운 존재라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되곤 합니다. 그 무서운 고독을 살아가는 거라는 인식이 들곤 합니다. 이렇게 철저하게 외로운 그 존재를 살아가는 지혜를 배워야 하겠지요, 그 체념에 익숙해야 하겠지요. 그렇게 오는 이 인생 마지막을 준비해야 하겠지요.

 

   
 사단법인 조병화시인기념사업회

 

(사)조병화시인기념사업회는 편운 조병화 시인의 순수 고독, 순수허무의 시세계와 예술철학을 재조명 하고자 몇몇 후학들이 힘을 모아 설립한 단체입니다. 사업회는 조병화문학관 및 편운문학상 운영을 지원하고 계간 『꿈』을 간행하는 등 한국 시문학 발전을 도모하고 이 시대가 잊어가고 있는 '서정성'을 소생시키는 데에도 기여하고자 합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클릭하세요.

     


  <<<  계간『꿈』가을호가 발간되었습니다. 정기구독을 원하시는 분은 회원가입 및 신청 란을 클릭하시어 회원가입을 해주시면 됩니다.

Copyright By (사)조병화시인기념사업회 ☏ 02-762-0658  www.poetcho.com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18호 감포가도(11월6일)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20호 소식(11월 20일)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