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저 바람 속에 저 구름 속에 1985. 03. 10 문학세계사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6-11-03 13:28
조회수: 3873 / 추천수: 42
 
시와 여행 - 떠남에 대하여        시와 여행
        영혼사막 - 인도기행
        비인 해변
        예술 기행
        공원에 앉아 있는 노부인
        내가 좋아하는 풍경
        아웃사이더와 여수

고독한 영혼의 등불 하나        왜 사는가
        시간과 시계
        마지막 소망
        가장 아까운거
        거자무언
        죽음이 주는 교훈
        고독한 영혼
        영혼의 순례
        꿈
        비밀
        시간

나의 시, 나의 그림        시는 삶의 숨소리
        영혼을 이끌어 올리는 것
        시와 시인
        나는 이렇게 시를 쓴다
        가장 감명깊게 읽었던 책
        나의 시, 나의 그림
        하늘은 온통 풀냄새
        싸리꽃

나와 명동 시절        호적 없는 가족들
        전봉래 시인의 자살
        나의 첫 출판 기념회
        명동의 목로 주점
        시집<하루만의 위안>에 얽힌 이야기
        독일인 헤르만 실밤
        피난지 부산의 금강. 밀다원 시절
        전후의 거리, 황야의 명동에서
        개척지의 밤, 명동의 외로운 섬들
        명동의 왕자들은 떠나가고

지상에서 가장 영원한 이름        어머님, 당신은 지금
        야생의 녹향
        어머니
        편운재까지
        먼 환상
        언제 들어도 좋은 [해변의 노래]
        우리들의 동지
        나의 학창 시절
        찔레꽃과 장미꽃
        잊혀지지 않는 그림
        자기를 살줄 아는 길

저 바람 속에 저 구름 속에        술 이야기
        술을 통해서 내일을
        서두르고 긴장하는 버릇
        나 혼자만의 곳
        주례
        사제의 정
        기쁨을 만들며 산다
        나와 담배
        파이프
        수화 김환기 화백
        멋 - 지훈과 나
        소운, 그 인간의 멋
        알버트 쉬바이쩌
    
△ 이전글: 꿈을 꾸는 파이프 1984. 07. 25 5상
▽ 다음글: 구름이 흘린 것들 1985. 10. 16 현대문학사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