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꿈을 꾸는 파이프 1984. 07. 25 5상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6-11-03 13:27
조회수: 3680 / 추천수: 36
 
싸리꽃, 이쁘다        불안한 갈대
        인간관계
        미류나무
        싸리꽃
        가을바람
        인생외박
        솔개
        수선
        글루미.오텀
        까치집
        낭만
        찔레꽃과 장미
        코오피
        봄은 나의 화실
        잡목림
        해설자
        화장
        부채

어둠 속에서 시를 바라보며        왜 사는가
        <열린 영혼>의 세계가 오기를
        N교수와
        집단의 고독
        우리들의 동지
        온기는 어둠 속에서
        가장 가난한 것
        우리를 바보로 만드는 것들
        몸치장보다 시를
        인간의 무게, 인간의 값
        속성이 죽여가는 것들
        죽음이 주는 교훈
        옛 어머니와 시세어머니
        인간의 매력
        가득한 세상
        가장 아까운거
        미련없는 죽음의 연습

시간 속에 묻힌 어제들        비인 해변
        가을, 그 출발
        전봉래 시인의 자살
        예술 기행
        기차! 영원한 노스탈쟈
        술 이야기
        명동의 목로 주점
        거자무언
        영혼을 이끌어 올리는 것
        시간과 시계
        시간, 그 현대인의 생명

흐트러진 질서        세월은 하이웨이를 타고
        아웃사이더와 여수
        삶은 죽음의 계속이며 죽음은 삶의 연속이다
        내가 좋아하는 풍경
        파이프
        나의 이력서
        1955년 9월
        나의 서재
        세대와 질서
        마지막 소망
        야생의 녹향

파이프는 사랑을 꿈꾼다        시와 시인
        꿈과 기쁨과 생활
        하루만의 위안
        낙엽끼리 모여 산다
        너와 나는
        안개 - 1950년 역 부근
        추억
        주점
        1950년
        차창
        접대부 백설희
        황혼
        꽃으로의 재회
        <차나 한잔>에 붙여서
        향원 - 명동 소묘
        시간과 생명과 인간의 존재
        시는 삶의 소리
    
△ 이전글: 흙바람 속에 피는 꽃들 1983. 04. 04 문음사
▽ 다음글: 저 바람 속에 저 구름 속에 1985. 03. 10 문학세계사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