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낮달 1978. 06. 10 태창문화사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6-11-03 13:26
조회수: 3495 / 추천수: 39
 
나와 시와 여행의 노래        내가 좋아하는 풍경
        나의 식성
        그림과 나
        술을 통해서 내일을
        나와 담배
        나의 서재
        편운재까지
        보들레르를 닮았듯이 자기 세계에서 대성해야
        문학이 아니라 그 생존이며 그 인간이어야 합니다
        어머니
        시간과 생명과 인간의 존재
        시는 삶의 숨소리
        남태평양 기행
        아세아 여성들의 세계
        미국여성들의 생활
        시드니
        유럽 여성의 이모저모
        괌도
        야생의 녹향

세상 풍물 스케치        열쇠
        화장
        해설자
        최초의 일분 최후의 일분
        겨울밤의 도토리묵
        생각하는 신에게
        백 점프 2미터
        봄은 나의 화실
        선인장 이야기
        유니폼
        가을바람
        미류나무
        돈
        그림
        염소
        갯버들
        까치집
        솔개
        난대림
        히아신스
        수선
        산동백
        메추리
        지게꾼들
        과수원
        세월은 하이웨이를 타고
        속성이 죽여가는 것들
        소에 물을 먹이는 사람들
        코르덴 양복
        좀 가난하게 살자
        문화민족
        선전공해
        가득한 세상
        시간과 시계
        내고향 난실리
        인간관계
        미와 실.허를 찾아서
        전공촌감
        나의 이력서
        나의 종교관
        달은 인간의 물이 들기 시작한다
        N교수와
        총살감
        글루미.오텀
        먼 환상
        1955년 9월
        나의 학창 시절
        우리들의 동지
        4월의 초원
        세대와 질서
        낭만
        가장 가난한 것
        불안한 갈대
        자기 멸시
        집단의 고독
        왜 사는가
        인생외박
        부채
        시간
        기쁨을 만들며 산다
        살은 죽으면 썩는다
        시간이여 안녕
        삶은 죽음의 계속이며 죽음은 삶의 연속이다
        몸치장보다 시를
        왜 시를 쓰는가 보다 자유로운 인간을 위해서
        시를 잃어가는 연대
        하늘은 온통 풀냄새
        민족적 자존심
        혈녹
        나무는 마음의 조국
        내고향 개울물에서
        자전거 왕국
        온기는 어둠 속에서
        귀향의 풍경
    
△ 이전글: 시인의 비망록 1977. 09. 25 문학예술사
▽ 다음글: 안개에 뿌리내리는 나무 1980. 12. 25 예성사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