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시간 속에 지은 집 1990. 06.30 인문당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6-11-03 13:39
조회수: 4572 / 추천수: 106
 
설혹, 그리운 것이 없더라도        머지 않아 봄이 오려니
        하늘은 온통 풀냄새
        꿈을 심어 주는 사람
        꿈으로 이어지는 매일을
        낭만
        가득한 세상
        가장 가난한 것
        우리들의 동지
        자기 응시
        인생외박
        불안한 갈대
        집단의 고독
        왜 사는가
        시는 삶의 숨소리
        몸치장보다 시를
        시를 잃어 가는 세대
        왜 시를 쓰는가, 보다 자유로운 인간을 위해서
        온기의 어둠 속에서
        가을 바람
        가을의 과일, 그 낙엽처럼
        높이뛰기 2미터
        최초의 1분 최후의 1분

넌 남으로 천리, 난 동으로 사십리        1990년을 열어 가며
        시간과 생명과 인간의 존재
        시간
        시간이여 안녕!
        인간관계
        시간과 시계
        회중시계
        자기 성실을
        보다 위대한 인생을
        시간의 저축, 돈의 저축
        부채
        베레
        윗주머니 손수건
        통장
        쾌적한 생활공간을 가구로
        자전거 왕국
        돈 6펜스
        열쇠
        화장
        달은 인간의 물이 들기 시작한다
        선전 공해
        N교수와
        말에 관해서
        아동에게 존경받는 어머니
        개성의 싹을 발견하시길
        건강한 눈을

바람이여 세월이여        공산권 여행 1
        공산권 여행 2
        남태평양 기행
        괌도
        시드니
        그림
        봄은 나의 화실
        미류나무
        염소
        갯버들
        까치집
        솔개
        잡목림
        히아신스
        수선
        산동백
        메추리
        지게꾼들
        미국 여성들의 생활
        유럽 여성의 이모저모

미류나무 푸른 그늘 아래서        지구엔 안성이
        내고향! 난실리
        살은 죽으면 썩는다
        먼 환상
        야생의 녹향
        땅
        편운재까지
        귀향 풍경
        고향 가꾸기
        내고향 개울물에서
        어머니
        겨울밤의 도토리묵

빈 자리가 되기 위해서        기쁨을 만들며 산다
        나의 이력서
        안개
        나의 창작생활
        바다를 생각하면서
        나의 중학교 시절
        나의 서재
        나의 취미
        그림과 나
        내가 좋아하는 풍경
        나의 식성
        나와 담배
        나의 학창시절
        술을 통해서 내일을
        전공 촌감
        1959년 9월
        나의 종교관
        보들레르를 닮았듯이 자기 세계에서 대성해야
        문학이 아니라 생존이며, 그 인간이어야 합니다
        이러한 일이 있었습니다
        유니폼
        오로지 나의 길을
    
△ 이전글: 나의 생애, 나의 사상 1991. 03. 15 도서출판 둥지
▽ 다음글: 하늘 아래 그 빈 자리에 1989. 11. 30 성정출판사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