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내일로 가는 길에 1987. 09. 30 영언문화사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6-11-03 13:34
조회수: 4982 / 추천수: 80
 
시         추억
        해변
        하루만의 위안
        낙엽끼리 모여 산다
        샘터
        이렇게 될 줄 알면서도
        서시
        한 떨기 '장미'와도 같이 사라지다
        동방쌀롱
        낙엽
        혜화동 로타리
        석아화
        Good bye
        밤의 이야기 1
        밤의 이야기 20
        밤의 이야기 47
        낮은 목소리로 43
        낮은 목소리로 70
        낮은 목소리로 81
        공존의 이유 12
        스스로의 외로움을 위하여
        낮과 밤 40
        낮과 밤 43
        나는 나의 사랑하는 자에게
        사랑을 네게
        여종
        편운재기
        헤어지는 연습을 하며
        의자
        불국사
        조국으로 가는 길
        내일 어느 자리에서
        가을은 남은 거에
        청춘에 기를 세워라
        사세사(辭世辭)
        사랑은
        금하 다방
        나의 소묘
        그래, 네가 이긴다고 하자
        호수
        무언기행
        눈에 보이옵는 이 세상에서
        때때로 생각나는 당신 말씀
        남남 1
        남남 28
        남남 40
        남남 55
        시가 팔리지 않는 마을
        어느 생애
        팔려 가는 소
        안녕하신지요
        바다에 비가 내리며
        안개로 가는 길
        어느 존재
        바다에서의 엽서
        어머님, 저는 사는 걸 모릅니다
        바다
        때때로 나귀는
        어느 해결
        내 몸의 열매들
(수필)봄 - 버들강아지, 그 이른 봄으로        젊음, 그 고귀한 힘
        봄을 이겨 내듯이
        버들강아지, 그 이른 봄으로
        네가 이 땅에 남긴 흔적은
        버릴 거 버리며 아낄거 아끼며
        생동이 넘치게, 오월처럼 청명하게
        어머니는 나의 종교
        오월처럼
        어둠 속에서
(수필)여름 - 뜨거운 생명의 계절에        야생의 녹향
        땀 흘리는 즐거움
        뜨거운 생명의 계절에
        아름다운 사랑의 모체
        원두막에 누워 듣는 베짱이 소리
        나를 부르는 소리
        사랑, 그 홀로
        시는 삶의 숨소리
        비인 해변
        이렇게도 변화가 빠른가
(수필)가을 - 가을, 그 맑은 눈        어느덧 가을이외다
        가을, 그 맑은 눈
        자기 안에 '숨겨진 우주'를 만들어야 한다
        나의 생애, 나처럼
        가을은 자기와 사는 계절
        시와 여행, 그 즐거움으로
        아웃사이더와 여수
        독서와 인생
        시간, 그 고독을 희열로
        가을, 시를 읽는 그 여유로
(수필)겨울 - 열린 영혼의 세계가 오기를        이 겨울에
        공존의 이유
        겨울밤의 도토리묵
        겨울바다
        보다 큰 사랑을
        인생은 하루를 살다 가는 거
        아름다운 인생을 사세
        열린 영혼'의 세계가 오기를
        해마다 꿈으로 이어지며
        나는 문학으로
    
△ 이전글: 추억 1987. 11. 15 자유문학사
▽ 다음글: 어머님 방의 등불을 바라보며 1987. 05. 10 삼중당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