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어머님 방의 등불을 바라보며 1987. 05. 10 삼중당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6-11-03 13:34
조회수: 4722 / 추천수: 103
 
영원한 꿈의 길에서        봄처럼 기쁨을 만드는 생활을
        영원한 꿈의 길에서
        꿈, 그 아지랭이
        빈 집, 빈 마음으로
        롤랑의 <베토벤의 생애>
        버들강아지, 그 이른 봄으로
        꿈과 고뇌의 계절
        값진 삶
        지상에서의 꿈을
        음악은 나에게 순결한 낭만을
        고독과 빈곤과 청춘
        반성의 매듭
        생각하는 개미

어머님 방의 등불        아름다운 꿈은 생명의 약
        어머님 생각에
        꽃
        갈아탈 무렵
        나의 시간, 나의 생활
        담배, 아득한 그 향수
        어머님 방의 등불
        럭비, 나의 청춘
        실패로 끝난 모험
        나는 이렇게 살고 싶다
        실로 즐거웠던 시절
        천적을 이기는 생활
        나의 서두는 버릇
        어머님은 나의 종교

만나고 헤어짐을 연습하는 인생        삶과 죽음의 조화로운 작별
        자기 안에 '숨겨진 우주'를 만들어야 한다
        돌에 새긴 짝사랑
        만나고 헤어짐을 연습하는 인생
        삶. 사랑. 죽음이 잉태하는 고독한 보람
        가을여행
        가을, 시를 읽는 그 여유로
        떠나는 준비
        순결한 시로 이어지는 계절
        시와 여행, 그 즐거움으로
        생기 찬 낭만으로
        여행, 그 끝없는 미래
        가을, 그 맑은 눈

살기 위한 시간        예술의 위안과 휴식
        사랑을 받는 사람
        어머니는 유아의 우주
        사랑, 그 홀로
        다시 가고 싶은 곳
        꿈, 사랑, 보람, 멋으로
        영혼의 불꽃
        가라앉아 살아야 한다
        살기 위한 시간
        우선 친절한 웃음으로 사랑을
        만든다는 거, 산다는 거
        일하며 생각하며 아름다움을
        영혼의 휴식 공간을 만들어서
        나자레의 인형
        오월처럼
        어머님이 주신 사랑
        날로 새롭게

나를 부르는 소리        독자에게 띄우는 편지
        나의 애송시
        정신을 시로 열자
        시가 나에게 주는 것
        내 시의 끝마무리
        영혼의 고향을 그리며
        한국문학 속의 나
        하나의 시를 이해하기 위하여
        애착을 가지고 본 인간 속의 내 모습
        감정과 이성
        아는 거와 그리는 거와
        아름다운 사랑의 모체
        생명의 외경, 그 철학을
        시인과 명사
        아, 선우……
        나를 부르는 소리
    
△ 이전글: 내일로 가는 길에 1987. 09. 30 영언문화사
▽ 다음글: 너와 나의 시간에 1987. 05. 01 동문선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