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너와 나의 시간에 1987. 05. 01 동문선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6-11-03 13:33
조회수: 4709 / 추천수: 95
 
시        생명은 하나의 소리
        마음 2
        하나의 선물
        산책
        내 마음 깊은 곳에
        한 떨기 요란스러운
        오히려 비 내리는 밤이면
        소라
        무더운 여름 밤
        너와 나는
        빈 방에 전화를 걸며
        비는 내리는데
        회상
        꿈
        인형
        실내화
        조롱의 새들
        첫사랑
        당신이 주신 눈물 다 쓰곤
        하루만의 위안
        마음의 터전이 무너지듯이
        하늘로 열린 신작로에서
        들꽃처럼
        가을의 계단을 내리면
        헤어진다는 것은
        잊었던 사랑
        슬픔
        당신이 돌아가셔야 하신다면
        네오로맨티시즘
        낙엽
        의자 4
        낙엽수 사이길을 걸어간다
        남남
        숲 길
        섬
        곁에 없어도
        소리없이 밤이 내리면

산문 - 봄        아름다운 고독의 기다림
        길을 통해서 가는 미지의 세계
        비밀, 아름다운 인생의 보석
        꿈과 사랑과 멋
        영혼의 겨울에 등불을 켜고
        이른 봄 기분
        마르지 않는 꿈
        가면 없는 생으로
        솔개
        까치집
        과수원
        삼월
        잡목림에 부는 바람
        이제 마음의 얼굴을 가꾸며
        밤의 이야기, 온기의 어둠
        바람이나 구름처럼
        인간답게 사는 사람에게
        나의 시는
        초행길을 더듬어서
        섬
        고독한 혼들에게
        슬프고도 아름다운 여성에게
        히아신스
        물가에서
        염소
        지게꾼
        젊음, 그 고귀한 힘
        잊혀지지 않는 그림
        찔레꽃과 장미꽃
        외로운 사람끼리
        마음의 평온이 있는 곳으로
        밀실의 어둠을 밝히는 등불

산문 - 여름        기쁨이 있는 곳
        하늘
        고독한 영혼
        행복의 최상급
        벌꿀 통 속에 들어있는 나의 시들
        내 영혼의 안식처
        넓은 들판에 피어 있는 꽃처럼
        홍수 속에서
        시
        우수를 사랑하는 젊은 나의 벗이여
        언제나 고독한 갈대처럼
        꿈
        미류나무 그늘 아래
        침묵의 소리
        기슭
        나의 서재, 나의 서식지
        자기가 놓여 있는 장소에서
        높은 산을 안고 흐르는 물
        우리들 영원한 동행자
        여행길에서
        해안의 옛 성
        밤의 꽃밭
        발가벗은 유럽인들
        미지, 그 매혹의 세계
        홀로 마냥 떠 있을 수 있는
        리스본, 코메르시오 광장
        애하, 사랑의 강
        멈춘 그림자의 날들
        공항
        르느와르의 살결같은 따뜻한 그림들
        배정된 시간 속에서
        창밖에 보름달
        사막
        그리움으로 나를 열자
        사람, 사랑, 꽃
        비인 해변에서
        나, 흐린 존재의 실존
        굴욕의 식탁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나의 신
        산너머 저쪽

산문 - 가을        시간, 너와 내가 함께 하는
        맑고 투명한 감각으로
        홀로지다 남은 들꽃처럼
        시간, 언젠가 손 탁탁 털고
        인생은 안개를 헤쳐 나가는 거
        가을, 귀뚜라미의 겨울
        가을, 적막 속에서 혼자 만나며
        가을 바람
        술, 혈액, 오아시스, 샘
        오로지 하나의 뜨거운 생명을
        하나의 결실
        그날이 오면
        안심 속에서
        방황과 구원
        외줄기 외로운 길
        거북이 필통
        힘의 말 같은 종교
        시, 마음의 언어들
        나와 내가 악수를 하며
        싸리꽃
        버섯의 집
        해적의 집
        사랑이라는 것은
        담배를 태우는 여인
        누에의 흰 고치
        코펜하겐
        정다운 얼굴
        소라의 귀
        뉴욕, 그레니치 빌리지
        아테네 언덕에서
        지중해, 첫사랑의 촉각
        영원은 항상 고독한 것
        나의 생애, 나처럼
        생의 향기도 없이
        절망으로부터 시작한다
        진정한 삶
        세대와 질서
        자화상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에게
        삶의 소중한 추억들
        어제와 내일 사이에서
        지구 어디에나
        나를 재워주는 말들

산문 - 겨울        거울 속의 얼굴을 들여다 보며
        램프 아래서
        밤의 이야기, 나의 이력서
        짙은 안개와 나무
        회상을 걷는다
        커어피
        파이프론
        홀로 가는 나의 길, 나의 문학
        인생은
        가장 귀중한 것
        보리
        꽃으로의 재회
        일월담
        이른 겨울 서울에서
        사랑의 길을 찾아서
        첫눈 내린다
        오늘
        인생외박
        이 세상 살아가는데
        자기를 사는 작은 지혜
        고목
        광야에서
        겨울 나무들
        산동백
        수선
        춘아동천
        길
        청춘에 기를 세워라
        우리들의 동지
        겨울바다
        이 겨울에
        보다 자유로운 인간을 위하여
        정리단계
        꽃
        이 적막을 사랑으로
        삶의 가치
        이걸 인생이라 할까
        죽음을 바닥에 깔고
    
△ 이전글: 어머님 방의 등불을 바라보며 1987. 05. 10 삼중당
▽ 다음글: 고독과 사색의 창가에서 1986. 12. 05 자유문학사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