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문학관입니다
 
 

제목: 새벽은 꿈을 안고 1988. 07. 30 신원문화사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06-11-03 13:37
조회수: 4765 / 추천수: 74
 
언제나 고독한 갈대처럼        안개로 가는 길
        포기로 얻은 자유
        자신을 이기는 삶
        좀 가난하게 살자
        생명 그대로의 그 시간
        약속된 나의 길
        인생은 좀 쓸쓸히 사는 거
        역사를 만든 얼굴들
        마음을 평온하게
        언제나 고독한 갈대처럼
        짝사랑의 추억
        헤어지는 연습을 하며
        고요한 반성
        황혼

내 인생의 벗        나와 파이프
        담배 잊지 못할 그 향수
        사색의 벗 커피
        커피를 마실 때마다
        술의 질과 나라의 질
        술집 풍경
        시간에서 벗어나
        술잔을 통한 정분
        겨울밤의 별미, 도토리묵
        고향의 맛 오디
        독서와 인생
        나를 감동시킨 책
        나의 독서 방법

함께 나누는 삶        친절한 웃음으로
        폭넓은 인정의 인생을
        선전.광고와 정신공해
        영혼의 휴식공간
        찰나주의에서 벗어나
        불신풍조
        믿고 사는 사회
        잘 사는 나라 정직한 나라
        서두는 버릇
        시간과 신용
        건강유지는 이렇게
        찔레꽃과 장미꽃
        쾌적한 생존공간을 위해

생동감 넘치는 그대들에게        아름다운 시련의 계절
        젊음, 그 고귀한 힘
        대학시절
        세대와 질서
        무의식적인 모험
        강한 야성으로 풍요로운 이상을 살도록
        가장 가난한 거
        마음의 비밀
        고독을 잘 키워야 하오
        왜 사는가
        자기 꿈을 사는 지혜
        스스로 엮어 가는 생활
        꿈과 기다림
        값진 삶
        행복한 결혼
        주례

좀 조용하게, 아름답게        멋, 그것은 곧 자연
        일하며 생각하는 아름다운 여성
        자기 생애의 매듭을 지으며
        슬픔과 건강을 지닌 여성
        마르지 않는 마음의 꿈
        좀 조용하게, 아름답게
        일곱겹의 치마
        아시아 여성들의 세계
        미국 여성들
        어머니다운 우아함을
        고요한 등불
        옛 어머니와 시세 어머니
        무언의 가정교육

나는 문학으로        고독한 보람 속에서 예술을 살고
        시는 아름다운 철학
        나의 애송시
        몸치장보다 시를
        하나의 시를 이해하기 위하여
        내 시의 끝마무리
        시를 아는 시인
        선우, 명복하게
        집단의 고독
        시인과 명사
        나는 문학으로
        속성이 죽여가는 것들
        문학다운 문학, 문단다운 문단풍토가 조성되길
        우리는 모두 시인
        독자에게 띄우는 편지
    
△ 이전글: 꿈과 사랑, 그리고 내일 1988. 08. 31 현대문화센터
▽ 다음글: 사랑은 아직도 1988. 06. 10 백양출판사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