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사랑의 시인 조병화의 편운문학관입니다
 
 

제목: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615호 서른여덟번째 서신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8-09-06 12:57
조회수: 13
 


  광복절도 지나가고 입추(立秋), 말복(末伏)이 지나가더니, 제법 가을 문턱에 들어선 것 같은 계절의 냄새가 나기 시작을 했습니다. 아침에 귀뚜라미 소리도 제법 늘어가면서.
  때마침 윤재천(尹在天) 교수가 꾸준히 계속적으로 내고 있는 『수필문학』가을호에 시와 그림을 달라고 해서 좀 이른 감이 들지만, 다음돠 같은 가을의 시를 하나 썼습니다.

   가을은 하늘
   한도 없이 끝도 없이 우주로
   우주로 피어오르는 먼 하늘
   하늘은 가벼워지며 지구는 무겁다

   들과 숲은 노랗게 붉게 노붉게
   물들어 가며 검어 가며
  
   봄, 여름, 부지런히 솟아오르던 생명은
   사랑으로 짝지어 열매로 굳어 가며
   천지의 정열은 식어 가고
   땅은 차가워 간다

   온 세상이 이렇게 고요하다
   고스(高僧)의 침묵처럼

                                                   「가을, 1996년」

  이제 작품이 좀 나올는지.
  지금까지는 너무나 더워서 작품들이 나오지 못했습니다. 작품이 나오지 않으면 살아가는 것이 더욱 무거워서 아무리 인생은 인애요, 참음이요, 견딤이요, 기다림이요, 하면서도 참으로 견디기 어려운 노년기의 삶이옵니다.
  이럴 때 훌쩍 여행이라도 했으면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교통 등등을 생각하면 그저 주저앉게 됩니다.
  무언가 늙어 가는 지혜라는 것을 항상 생각하지만, 실로 늙어 죽는다는 것은, 어렵고 어려운 인간의 작업이옵니다.
  어머님이 하신 것처럼 할 수밖에.
  그럼 또

    
△ 이전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616호 서른아홉번째 서신
▽ 다음글: 조병화 순수고독 순수허무 제614호 서른일곱번째 서신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

Warning: Unknown(): Your script possibly relies on a session side-effect which existed until PHP 4.2.3. Please be advised that the session extension does not consider global variables as a source of data, unless register_globals is enabled. You can disable this functionality and this warning by setting session.bug_compat_42 or session.bug_compat_warn to off, respectively. in Unknown on line 0